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질환정보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아메바 - 뇌먹는 아메바 증상과 치료

by 45분점 2019. 5. 3.
반응형

매년 날씨가 조금 따뜻해지면 뇌를 먹는 아메바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에 감염된 소년이 사망했다는 기사가 자주 납니다.

아메바에 감염되어 아프다는 것도 쇼킹한데, 뇌를 먹는 아메바라니!!

정말 끔찍하기 그지없는 이 뇌를 먹는 아메바의 이름은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아메바라는(naegleria fowleri) 아메바의 종류입니다.

코로 들어와서 뇌로 올라가 뇌를 먹어 치운다고 합니다.

이 아메바에 감염되면 치사율은 기본적으로 97% 이상이라고 한다.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Naelaeria fowlery the brain eating amoeba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아메바는 1960년대에 처음 보고 되어 살인 아메바, 식인 아메바 등으로 불렸습니다. 

네글레리아아메바에 감염된 뇌

2013년에는 미국의 수돗물에서 네글레리아 파울러리가 검출되서 미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리기도 했었습니다.

치료가 가능한가?

심심치 않게 아메바에 감염되어 사망한 미국의 뉴스가 종종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아직 한국에서는 이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에 의한 사망 사례는 없습니다.

다만 가시아메바에 의한 사망이 2건 보고되어 있으니, 한국도 완전히 아메바 감염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뇌 먹는 아메바 증상은 감염 일주일 이내에 두통이나 발열, 메스꺼움과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증상이 일단 나타나면 치료는 거의 불가능해서 치사율은 99%까지도 보고되고 있습니다.

어떤 매체에서는 뇌를 먹어 치우는 네글레리아의 치사율이 95%라고도 하고 97%라고 하기도 하고 99%라고 하기도 합니다.

2013년 워터파크에서 수영을 한 뒤에 네글레리아에 감염되었던 칼리 하딕이라는 소녀가 치료되어 생존한 적이 있습니다. 

이때까지 네글레리아가 발견된 후 50년간 128명이 네글레리아에 감염되어서 하딕을 포함해서 2명만 생존했습니다.

미국 50년간 발병 지역

하딕 이전까지의 치사율은 99.22%였던 것입니다.

하딕의 생존으로 치사율이 98.5%로 떨어진 것입니다.

사례가 많지 않기 때문에 1명의 생존으로 1%대의 생존율이 바뀌는 셈이죠.

하딕이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아메바에 의한 기생성 뇌수막염에서 생존할 수 있었던 것은 부모가 감염 사실을 일찍 감지하고 의료진의 진료를 일찍 받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닥터 하우스 MD

예전에 미드 중에 닥터 하우스 MD라는 의학드라마가 있었습니다.

괴짜 천재 진단의학자인 하우스 박사가 발견하기 어려운 병을 진단하고 치료한다는 내용인데요.

그 드라마에서도 아메바 감염에 대해 다루었었죠.

보통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아메바를 단세포 생물로만 알고 있을 뿐 그 위험성에 대해서는 거의 신경을 쓰지 않았기 때문에 더 충격으로 다가오는 주제였습니다.

이제 더 이상 아메바 감염은 드라마의 희귀 소재가 아니고 현실인 것입니다.

아메바 감염의 가장 최선의 치료는 의심스러운 곳에서 의심스러운 물과 접촉했을 때 이상 증상이 조금만 나도 병원을 방문해서 진찰을 받는 것이 유일한 방법입니다.

지구의 온난화 때문에, 따뜻한 물에 서식하기 좋아하는 아메바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깨끗하지 않은 물을 마시는 것 뿐 아니라, 수영하다가 아메바에 오염된 물이 콧속으로 들어가거나, 눈의 각막에 닿는 것만으로 기생성 뇌수막염으로 뇌가 파 먹히거나 눈에서 각막염을 유발할 수 있는 환경이 된 것입니다.

한국에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아메바가 서식하고 있고, 뇌수막염 사례만 없을 뿐 가시아메바에 의한 각막 감염되어 각막염이나 결막염에 걸린 사례는 제법 되며, 가시아메바에 의한 뇌수막염 사망 사건이 2건이 된다고 합니다.

네글레리아는 바다에서는 살 수 없고 민물에서만 서식합니다.

대한민국은 고여있는 민물에서 수영을 할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습니다.

워터파크나 수영장의 경우 비교적 강한 염소 소독으로 아메바에 의한 감염이 없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서민 교수는 이에 대해 이명박 정부가 4대 강 사업으로 전국의 강을 녹조라떼로 만들어 둔 것은 아메바의 서식을 선제적으로 예방하려는 조치였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당연히 농담으로 했겠지!)

반응형

댓글0